로보맨 > 로봇컬럼 > robo_컬럼

robo_컬럼
 
함께  만들어가는 로봇 게시판입니다.  게시판의 주제에 맞게 올려주세요..
 
 

 

작성일 : 09-06-28 11:04
[컬럼] RT와 인간·사회
 글쓴이 : 로보맨
조회 : 6,081   추천 : 0  



 
타카니시 아츠오
공학박사. 1956년 후쿠오카현 출신. 88년 본학 전임 강사, 90년 조교수, 97년 교수. 90~91년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 객원 연구원, 98년 3월~4월 이탈리아성안나 대학원 대학 객원 교수. 2000년 겨울에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가 있는 영국의 청소년전용 공개 과학 강좌 「크리스마스·지도」강사를 담당. 저작에 「마이 로보트」(요미우리 신문사), 「인간형 로보트의 이야기」(일간공업신문사)등이 있다.  


RT와 인간·사회

근년, 많은 인간 환경용 로보트가 잇달아 발매·발표되고 있습니다. 소니의 동물형 로보트의 AIBO 시리즈나 인간형 로보트의 SDR 시리즈, 템작크의 원격 조종식 인간형 로보트의 TMSUK-4나 산요전기와 공동 개발의 경비용 공룡형 로보트, 텔레비젼으로 친숙한 ASIMO 등 열거하면 끝이 없고, 공업용 일변도였던 일본의 로보트 업계에 큰 이변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러한 RT(Robot Technology)로 불리는 로보트 기술의 진화는 매스컴에서도 대대적으로 보도되어 기독교의 사회적 영향이 현저한 구미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일본 특유의 현상으로, 해외에도 사회적 임펙트를 주고 있습니다. 이것에 호응 하는것 같이, 최근, 많은 대학이나 연구기관에서도 인간형 로보트의 연구가 활발히 행해지게 되었습니다.

한편, 와세다대학에서는, 고 가토 이치로 교수(1994년 타계)가 1960년대 전반, 세계에서 최초의 인간형 로보트의 연구에 착수한 이래, WABOT-1이나 WABOT-2의 개발 등, 40년 가깝게에 건너 인간형 로보트의 연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2000년에는, 하시모토 슈 주교수를 소장으로 한 와세다대학 인조인간 연구소(HRI)를 설립해, 현재는 8명의 와세다대학 전임 교원과 국내외의 5명의 객원 연구자를 중심으로, 학부 4 학년도 포함하면 총원 100명을 넘는 멤버로 밤낮, 연구에 힘쓰고 있습니다. 이 규모는 인간형 로보트와 그 기반·주변 기술에 관한 연구 조직으로서는, 세계에서도 최대급이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HRI에서는, 10여 회사의 기업과 함께 공동 연구나 인간형 로보트에 관한 컨소시엄을 조직·운영하고 있으며, 또 기후현 공동의 WABOT-HOUSE 프로젝트로 대표되는 국공립 기관과의 제휴도 활발하게 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과열 기색의 붐이 되어 있는 RT입니다만, 로보트가 인간 사회속에서 충분히 도움이 될 정도의 레벨에 이르기까지는, 아직도 많은 연구나 개발의 기간을 필요로 한다는 것이 실상입니다. 특히 인간에 대한 안전성이라고 하는 관점으로부터는, 예를 들면 악의가 있는 유저의 명령을 어떻게 인식해, 대처할까 등, 넘지 않으면 안 되는 허들은 몇단이나 있습니다. 그럼 왜, 기업이나 대학은 인간형 로보트를 개발·연구하고 있는 것일까요?

우선, 기업은 시장이 없으면 존립 할 수 없습니다. 사랑스러운 소년 사이즈의 ASIMO에서도 체중은 40 Kg의 강철이기 때문에 누워있는 아기 위에 쓰러지기라도 한다면, 대단히 불행한 일이 됩니다. 이것에 대해 소니는 AIBO나 SDR등의 로보트를 작게 만들어, 인간이 다치기 전에 로보트가 망가지도록(듯이) 하는 것으로 안전상의 문제를 해결해, 거기에 여러가지 지능화 기술을 수중에 넣는 것으로,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엔터테인먼트·로보트로서의 시장 형성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템작크는, 로보트를 인간이 조종하는 조종형으로 하는 것으로, 로보트의 행동이나 동작을 조종자에게 맡겨 재해 구조나 빌딩이나 가옥의 경비·집 지키기 등, 직접 인간에 도움이 되는 로보트의 시장 형성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한편, 시점은 여러가지 것이 있습니다만, 대학에서는 좀 더 기초적인 기술개발의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나의 연구실에서는 이하의 두 관점으로부터 연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하나는, 인간의 형태와 기능을 본뜬 로보트를 설계·제작해, 이것을 이용해 인간의 행동이나 기능을 모의적으로 재현 하는 것을 통해, 인간을 공학적 관점으로부터 해명한다고 하는 관점입니다. 즉, 인간형 로보트를 사용해 인간을 과학 한다고 하는 의미로 「로보트 공학적 인간 과학(Robotic Human Science)」이라고 나는 부르고 있습니다.

이 기술개발이 진행되면, 의료기기·요법, 자동차, 의료품 등 많은 산업분야로, 인간형 로보트 자신이 인간 대신에 시험·평가를 실시하는 더미 로보트로서도 이용되게 되겠지요. 또 이미 HRI에서는 시작되어 있습니다만, 인간의 마음의 구조를 해명하는 도구·수단으로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그렇게 해서 얻을 수 있던 인간에 관한 공학적인 지식(이것을 나는 로보트 공학적 인간 모델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을 이용·응용해, 예를 들면 의수, 의족이나 의료 로보트 등, 인간을 위해서(때문에) 사용하는 여러가지 로보트나 기기·장치류를 개발한다는 것이, 또 하나의 관점입니다. 트라이&에러를 반복하고 있던 기기·장치 개발을 인간 모델에 근거해 순조롭게 진행할 수가 있게 됩니다. 물론, 인간을 위해서(때문에) 사용하는 퍼스널·로보트의 설계에도 응용 가능합니다.

자세하게는, 나의 연구실의 홈 페이지(http://www.takanishi.mech.waseda.ac.jp )를 보이기로 해, 그 전형예를 하나 소개합니다.

1986년부터 도쿄 의과치과대학이나 쇼와 대학과 공동으로 저작 로보트를 고용한 인간이 씹는 구조의 해명의 연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최신의 로보트는 오키노 공업(http://www.okino-i.co.jp )과 공동 개발한 WOJ-1R (Waseda-Okino Jaw No. 1 Refined)라고 이름 붙인 모델입니다. 인간의 근육의 특성을 모의 하기 위한(해), 비선형점탄성 기구, DC서보·모터 및 풀리 감아 올리기 식 와이어 구동 기구로 불리는 특수한 기계 메카니즘을 이용한 인공의 근육이, 턱에 합계로 11개 붙어 있습니다. 이것에 저작 생리학으로 불리는 학문 분야의 지식에 힌트를 얻은 제어 방식을 적용하는 것으로, 로보트는 인간에게 가까운 턱의 움직임을 만들어 낼 수가 있습니다.

동시에, 이 연구로 얻을 수 있던 공학적인 지식은, 야마나시 대학과 공동으로 개발중의 악관절증의 환자분의 치료·훈련을 실시하는 로보트나, 와요 여자 대학과 공동으로 개발중의 인간의 턱에 가까운 움직임으로 음식의 씹어 마음을 측정하는 로보트 등에게 응용되고 있습니다.

로보트는 사고·행동하는 기계이고, 일본에서는 구미와 달리 로보트(신의 섭리에 거역하는 사람)에 대한 사회적 알레르기가 없기 때문에, 산업으로서 개화하면 현재의 컴퓨터(사고)와 자동차(행동)를 서로 더한 것 같은 시장규모가 되는 것은 아닐까요. 그러나, 예를 든 것처럼, RT는 응용이 있고 처음으로 도움이 되는 기술입니다. 그 때문에(위해)는, 로보트 분야와 응용 분야의 사람들의 상호 이해와 조밀한 제휴, 또 그것을 지지하는 사회시스템의 정비등이 필용이 되어 집니다.  


출처 : http://www.asahi.com/ad/clients/waseda/opinion/opinion17.html
[이 게시물은 로보맨님에 의해 2013-09-14 22:27:01 robo_컬럼&탐방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로보맨님에 의해 2013-09-14 22:54:08 리뷰에서 이동 됨]